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상단메뉴

전체메뉴닫기
  • HOME
  • 위원회 활동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도의회 농수산위, 늦은시간까지 행정사무감사 강행군
작성자 공보팀 작성일 2020-11-12 조회수 229
  • 도의회 농수산위, 늦은시간까지 행정사무감사 강행군 이미지(1)

11월 9일(월)부터 11월 10일(화)까지 양일간 계속된 경상북도의회 농수산위원회(위원장 남진복) 2020년도 행정사무감사의 이틀째 현장 감사에서는 수산자원연구원, 어업기술센터, 독도재단에 대한 위원들의 강도 높은 질책이 이어졌다.

 

수산자원연구원 행정사무감사에서 정근수 위원(구미)은 수산자원연구원 산하 민물고기연구센터의 치어 방류 실효성에 대하여 따져묻고, 방류해도 폐사하는 경우가 많다며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남용대 위원(울진)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군위와 의성에 위치하게 되는데, 토속어류산업화센터에서 키우고 있는 어류에 미칠 수 있는 영향에 대하여 미리 판단해봐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영길 위원(성주)은 작년에 수산자원연구소가 수산자원연구원으로 명칭을 변경하였으나, 연구소 시절과 전혀 달라진 것이 없다고 지적하고 기관명에 걸맞은 조직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질책했다.

신효광 부위원장(청송)은 치패어 생산단가의 변화 추이에 대하여 질문하고, 경제성 확보를 위해서는 생산단가를 낮출 수 있는 방안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포항으로 이동해 이어진 어업기술센터 행정사무감사에서 이재도 위원(포항)은 급격한 기후변화로 인해 잡는 어업에서 기르는 어업으로의 전환을 모색해야 한다고 전제하고, 지구온난화에 따른 맞춤형 어종 보급을 역설했다.

 

임미애 위원(의성)은 환경친화형 배합사료 지원사업에 대하여 질의하고, 직불제로 전환되는 내년부터는 어가에 많은 어려움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며 관련부서의 분발을 주문했다.

 

환동해지역본부에서 진행된 (재)독도재단 행정사무감사에서 박차양 위원(경주)은 독도가 대한민국 영토로 세계에 공인받기 위해서는 유네스코의 지질공원, 생물권 보존지역 등의 지정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임무석 위원(영주)은 독도평화대상의 실질적인 사업주체에 대하여 질의하고, 독도재단에서 추진하는 사업 대부분이 독도재단의 이름만 빌려주는 경우가 많다고 비판했다.

 

남진복 위원장(울릉)은 독도재단은 관에서 하기 어려운 일을 민간에서 유연하게 대처하기 위해 설립한 것임을 규정하고, 영토주권 수호의 최우선과제인 독도방파제 설치를 위해 재단의 역할을 역설했다.

 

남영숙 위원(상주)은 최근 ‘경상북도 독도교육 지원조례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음을 전제하고, 독도교육이 내실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독도재단에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줄 것을 요청했다.

 

남진복 농수산위원장(울릉)은 “2020년도 행정사무감사에 발견된 시책 운영의 불합리한 점에 대하여 엄중한 문제인식을 가지고 도정의 생산성 제고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첨부
이전글, 다음글, 각 항목은 이전글, 다음글 제목을 보여줍니다.
다음글 도정의 불합리한 부분 찾는 것이 행정사무감사의 과제
이전글 도의회 농수산위원회, 2020년도 행정사무감사 돌입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