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상단메뉴

전체메뉴닫기
  • HOME
  • 위원회 활동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경상북도의회,“日정부, 언행불일치 외교청서는 즉각 철회해라”
작성자 공보팀 작성일 2022-04-22 조회수 515

경상북도의회(의장 고우현)는 4월 22일(금) 日외무성이『2022 외교청서』에서 독도영유권 주장과 불법 점거라고 표현한 것은 일본의 이전 정부와 변함없는 행태로 이를 강력히 규탄하며 철회를 촉구했다.

 

일본 기시다 후미오 총리 취임 이후 처음으로 내놓은 외교청서에서 또 다시‘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이며 한국이 불법 점거를 계속하고 있다’고 억지 주장을 되풀이한 것을 비판했다.

 

최근, 일본 총리가 한일관계 복원을 위해 협력할 것을 밝히고 외교청서에 한국을 ‘중요한 이웃‘이라고 표현하면서도 독도 영유권 억지주장을 되풀이하는 언행불일치한 행위를 지적했다.

 

고우현 의장은“270만 도민과 함께 독도에 대한 엉터리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하는 행태를 강력히 규탄하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과, “일본정부의 계속되는 독도 억지 주장은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구축을 외면하는 행위로 앞으로도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판수 독도수호특위 위원장은 “독도의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해야 할 이유가 여기서도 드러난다”며, “일본 외교청서를 즉각 폐기하고 역사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진정한 반성의 자세를 보여라”고 촉구했다.

일본 2022년 외교청서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한

탄 성 명

 

  1. 경상북도의회는 일본정부가 외교청서를 통해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해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하는 행태를 270만 도민과 함께 강력히 규탄하며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

 

  1. 일본정부의 계속되는 독도에 대해 부당한 주장을

되풀이하는 것은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구축을 외면하는

행위이며, 이에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임을 밝힌다.

 

  1. 일본은 지금이라도 외교청서를 즉각 폐기하고

역사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진정한 반성의 자세로 국제사회에서 신뢰받는 일원으로 거듭나기를 촉구한다.

 

2022년 4월 22일

경상북도의회의장 고 우 현

이전글, 다음글, 각 항목은 이전글, 다음글 제목을 보여줍니다.
다음글 경상북도의회, 시군 선거구 획정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 개회
이전글 『경북도의회 입법정책기능 활성화 방안』연구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