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상단메뉴

전체메뉴닫기
  • HOME
  • 의회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일본의 독도 침탈은 인류 보편적 가치에 위배
작성자 공보팀 작성일 2021-02-23 조회수 153

경북도의회(의장 고우현) 22일 일본 시마네현이 코로나19가 엄중한 상황에서도 강행한‘죽도(竹島)의 날’행사를 강력 규탄하고 끊임없는 독도에 대한 영토 도발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경북도의회는 성명에서 일본의 ‘죽도의 날’ 행사 강행은 우리 땅 독도를 러․일 전쟁 중 강제로 편입한 일본제국주의와 다름없으며 제국주의 전쟁으로 빼앗은 땅에 대한 영유권 주장은 인류의 보편적 가치에 위배된다며 ‘죽도의 날’ 조례를 즉각 폐기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올해 1월 일본 외무상의 일본 정기국회 개원 외교연설에서 ‘일본 고유의 영토인 다케시마’라고 한 망언을 강력규탄하고, 역사왜곡으로 미래세대에게 그릇된 인식을 심는 역사교과서, 동아시아 평화를 위협하는 방위백서, 팽창주의 정책을 담은 외교청서를 즉각 폐기 하라고 촉구했다.

독도수호특별위원회 위원들은 “죽도의 날 행사강행은 일본 극우세력이 국내의 어려운 정치상황을 유리하게 만들기 위해 일본인의 눈과 귀를 돌리려는 정치적 술책에 불과하며, 일본이 1905년의 독도 무단편입을 그리워한다면 1945년 패망의 전철을 밟을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한 목소리로 일본의 영토야욕을 강력히 규탄했다.

박판수 독도수호특위 위원장은 “대나무 한 그루 없는 독도를 생뚱맞게 죽도라고 부르는 것부터 비상식적이므로 하루 빨리 상식의 세계로 돌아오길 바란다.”며 “시마네현은 ‘죽도의 날’조례를 즉각 폐지해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고우현 의장은 “독도에 방파제와 입도지원센터를 하루 빨리 만들어 일본이 더 이상 헛된 도발을 꿈도 꿀 수 없게 해야 한다.”며 “일본은 제국주의 침략사의 어두운 과거를 떨쳐내고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가치와 기준에 맞는 행동으로 21세기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에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일본 시마네현은 독도 불법 편입 100주년을 기념하여 2005년에 ‘죽도의 날’조례를 제정하고 2006년부터 ‘죽도의 날’행사를 정례화하였으며, 아베 정부에 이어 스가 정부도 2021년 행사에 중앙정부 차관급인 내각부 정무관을 참석시켜 독도를 국제 분쟁지역으로 만들려는 것 아니냐는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

 

시마네현죽도의 날

규 탄 성 명 서

 

우리 땅 독도를 사랑하는 300만 도민 여러분!

그리고 국민 여러분!

 

2월 22일은 1905년에 일제가 러일전쟁 중 시마네현 고시를 통해 독도를 강제로 집어삼킨 날입니다. 그리고 100년 후인 2005년 시마네현이 이 무단편입을 기념하여 ‘죽도의 날’로 지정한 날이기도 합니다.

 

러일전쟁은 한반도 지배권을 둘러싼 제국주의 전쟁입니다. 세계 그 어떤 나라도 제국주의 전쟁으로 빼앗은 땅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는 나라는 없습니다. 따라서, 독도에 대한 일본의 영유권 주장은 단순한 영토의 문제가 아니라 제국주의와 침략전쟁에 대한 인식의 문제이며 인류 보편적 가치에 관한 공감 문제입니다.

 

일본은 과거의 잘못을 반성하기는커녕 독도가 자국 영토라고 억지를 쓰는 ‘죽도의 날’행사를 국가 행사로 격상시키고 있습니다. 외교연설, 역사교과서, 방위백서, 외교청서에서도 같은 거짓 주장을 되풀이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파렴치한 일본의 독도 도발과 역사 부정은 대한민국의 영토주권에 대한 명백한 침략행위이며 한일 간의 우호관계와 동아시아의 평화를 위협하는 시대착오적 망동으로 엄중히 경고합니다.

 

저는 독도를 관할하는 경북도의회 의장으로서 300만 애국도민의 이름으로 독도는 민족자존의 상징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임을 천명하며, 일본의 만행을 다음과 같이 강력하게 규탄하는 바입니다.

 

 

하나. 시마네현은 터무니없는‘죽도의 날’조례를 즉각 폐기하라.

 

하나. 일본은 근거 없는 주장으로 가득 찬 역사교과서, 방위백서 및 외교청서를 즉각 폐기하라.

 

하나. 일본은 대한민국 고유 영토인 독도 침탈 만행을 즉각 중단하라.

 

 

2021년 2월 22일

경상북도의회 의장 고 우 현

이전글, 다음글, 각 항목은 이전글, 다음글 제목을 보여줍니다.
다음글 고우현 경북도의회 의장, 안동 산불 피해현장 방문...
이전글 한창화 도의원, 전국 최초 ‘소방공무원 정신건강증진 조례’제정 추진
  • 목록보기
업무담당
총무담당관실
김영종
054-880-5143